자유게시판

38년 성심당맨도 처음 본 '케이크런'…'딸기시루'에 …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순진1 작성일 24-01-25 07:27 조회 18 댓글 0

본문


0000776807_001_20231224150801609.jpg?typ
24일 대전 은행동 성심당 케익부띠끄에서 케이크 딸기시루를 구매하기 위해 기다리는 대기 행렬의 출발점. 대기 인원은 약 700~800명, 대기 시간은 최소 두 시간 이상이었다. 대전=박경담 기자

24일 오전 10시 대전 은행동 성심당 본점에서 20m 떨어진 케이크 전문점 '성심당 케익부띠끄' 앞 대기 줄은 극성수기 놀이공원을 떠올릴 정도로 길고 꼬불꼬불했다. 성심당이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22일 팔기 시작한 4만3,000원짜리 케이크 '딸기시루'를 사기 위해 몰려든 '케이크런' 인파다.

지난해 50개→올해 2600개, 인기 급상승



0000776807_002_20231224150801661.jpg?typ
24일 대전 은행동 성심당 케익부띠끄에서 케이크 딸기시루를 사기 위해 기다리는 대기 행렬의 중간 지점. 대전=박경담 기자

100m 떨어진 성심당문화원 주차장을 가득 메운 대기 행렬의 끝부터 케익부띠끄 입구까지 800명은 돼 보였다. 사람들은 영하의 날씨를 버티기 위해 귀마개, 장갑으로 무장하고 따듯한 커피, 어묵 국물로 몸을 녹이고 있었다. 손이 시려 스마트폰을 꺼내 보는 사람도 드물었지만 대기 줄은 길어만 갔다. 딸기시루의 인기를 증명할 수 있는 다른 척도인 중고 거래 가격은 대리 구매비를 포함, 8만 원에 달했다.

대기 줄 맨 뒤에 있던 김지은(26)씨는 "세 시간 정도 대기해야 하지만 딸기가 엄청 많이 들어 있어 참고 기다리려 한다"고 말했다. 부산에서 온 강봉형(28)씨는 오전 8시인 영업 개시 전부터 줄을 서 두 시간 반 만에 딸기시루를 구했다. 그는 "이걸 사려고 대전 여행을 계획했는데 기분 좋다"고 웃었다.

성심당이 딸기시루를 처음 선보인 건 2021년 1월. 한 입 먹었을 때 부드럽게 베이는 일반 케이크와 달리 시루떡처럼 쫄깃한 식감을 내는 데 초점을 뒀다. 초코빵, 초코크림 조합에 듬뿍 넣은 제철 딸기도 다른 제품과 차별화한 부분이었다.

출시 초반엔 딸기시루를 찾는 사람이 없는 날도 있었다. 지난해 크리스마스에도 50개 정도만 팔렸다. 하지만 올해 초 사회관계망서비스(SNS)를 통해 입소문을 타더니 관심도가 달라졌다. 딸기가 나지 않아 진열대에서 빠진 4월부턴 고객들의 판매 일정 문의가 성심당에 잇따랐다.

0000776807_003_20231224150801704.jpg?typ

대전 은행동 성심당 케익부띠끄 직원들이 실시간으로 만들고 있는 딸기시루 생산 모습. 대전=박경담 기자

성심당이 수요를 반영해 이번에 현장 판매로 준비한 딸기시루는 22·25일 500개, 23·24일 1,000개씩이었다. 뚜껑을 열어보니 22일 1,700개, 23일 2,600개 팔리는 등 반응은 폭발적이었다. 성심당이 23일 정오부터 1인 구매 수량을 2개에서 1개로 제한했으나 이날 판매량도 2,000개를 웃돌 전망이다.


딸기시루의 강점은 무엇보다 '가성비'(가격 대비 성비)다. 중량 2.3kg에 딸기만 1kg 들어갔다는 게 성심당 설명이다. 딸기는 직계약한 충남 논산, 전북 무주의 농장 두 곳에서 '밭떼기'로 몽땅 공급받는다. 10만 원을 웃돌기도 하는 호텔 딸기케이크와 비교하면 딸기시루는 가격 부담이 훨씬 적다.

신선도도 딸기시루의 맛을 돋보이게 하는 요인이다. 성심당은 저온의 공기를 주입했을 때 가장 맛있는 크림을 만들기 위해 생산·보관 온도를 5도로 유지하고 있다. 크림과 거꾸로 차가운 공기에 약한 빵은 빠른 회전율 덕분에 냉장 보관 시간을 최소화해 맛을 높였다.

안종섭(56) 성심당 케익부띠끄 총괄이사는 "성심당에서 근무한 지 38년 동안 이런 대기는 처음"이라며 "제조 직후의 빵과 크림, 제철 딸기를 가득 넣어 만든 딸기시루는 바로 만든 상품이 가장 맛있다는 케이크의 기본을 지킨 것"이라고 말했다.



http://n.news.naver.com/mnews/article/469/0000776807?sid=103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Copyright © suprememasterchinghai.net All rights reserved.